극장에서 광장으로! - 연극 <프라이드> 후기

 
 
*연극 <프라이드>는 퀴어문화축제의 "프라이드 뱅글" 이벤트를 도와주기도 하셨죠!
우리의 이야기일 수밖에 없는 연극 <프라이드>를 보고 왔습니다.
 
 
 

 

 

연극 <프라이드> 시대적 배경은 런던의 1958년과 2017년을 오간다.

 

1958년의 올리버는 친구의 남편인 필립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자유분방하고 남의 눈을 신경쓰지 않는 올리버와 달리 필립은 가정과 사회적 지위를 지키고 싶어한다 사람 사이의 감정을 누구보다 먼저 알아챈 것은 필립의 아내 실비아다필립이 정신과에서 전환 치료를 받으며 괴로워 하는 사이실비아는 남편의 행복을 위해 자신이 떠나기로 결심한다.

 

미국에서 동성애가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된 것은 1973년이다. 2017년의 올리버와 필립은 다정한 커플이지만남자친구를 두고 집에 스트리퍼를 부르는  필립에게 집중하지 못하는 올리버 때문에 이별의 위기를 겪게 된다 사람과 가까운 친구인 실비아는 둘을 화해시키기 위해서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같이 참가할 것을 제안한다.

 

동성혼 법제화가 이루어진 1세계에서는 동성애가 금지된 사랑이라는 스토리는 약간 구시대적으로 느껴지는  하다하지만 숨겨야 할지도 모르는 사랑에 대한 고민은 여전히 유효하고그래서 제작자들은 1950년대의 뉴욕을 배경으로 빌려온 영화 <캐롤> 마찬가지로 ‘옛날’ 이야기를 통해 현세대의 공감을 끌어낸다.

 

2017년의 필립과 올리버는  어디보다 ‘게이 도시 런던에서 누구의 눈치도  필요 없이그러나 약간의 편견은 겪으면서 자유롭게 연애를 한다. 60년이라는 시간이 만들어낸 차이를 자연스러운 무대 전환을 통해 발랄하게 보여준다.

 

 

 

"내가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그리고 당신이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

 

 

 

프라이드 포스터.jpg

 

 

과거에는 동성애 자체가 문제였다상대방에게 닿고 싶어도 사회가 용인하지 않았다사회적 제약이 비교적 사라진 현재에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누구와 어울리고 싶은지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게 주요한 과제가 된다. ‘내가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그리고 당신이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라는 대사는 시대를 아울러 울림을 준다.

 

연극의 마지막은 ‘괜찮아요괜찮을 거에요.’라는 실비아의 대사와 함께 무대에 무지개 조명을 비추는 것으로 끝이 난다그녀의 바람처럼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음을 빠르게 변할 것임을 기대해본다.

 

 

 

글 | 김민경

이미지 | 연극열전 트위터

[제17호_News] 2016년 6월 11일 이후의 이야기 (다시, 봄)

2016년 6월 11일 이후의 이야기 (다시, 봄) 미국 백악관, 성소수자 정책 페이지 삭제(2017년 1월 21일, 현지시간) 출처: Gay Star 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본격적인 '오바마 지우기'에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whitehouse.gov/lgbt 주소로 접속하면 페이지를 찾을 수 없다는 화면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LGBT를 위한 정책도 덩달아 찾을 수 없게 되었군요. 이어 2월 12일, 트럼프 정부는 ‘성전환 학생의 화장실 사용 권리를 보호하라’는 취지의 오바마 지침을 폐기하고 성전환 학생이 자신의 성정체성에 맞게 화장실, 탈의실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연방정부 지침에 제동을 건 법원의 결정을 그대로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성소수자 인권을 배제하는 정치인은 필요 없습니다!”(2017년 2월 16일) 출처: 성소수자가족구성권보장을위한네트워크 "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과 "성소수자가족구성권보장을위...

2017-07-10 17:37

[제17호_People] 글로우 키친 사장, 프라이빗 비치 팀장! 이중생활자 이든

글로우 키친 사장, 프라이빗 비치 팀장! 이중생활자 이든 이든님은 퀴어문화축제의 애프터파티 "프라이빗 비치 Private Beach"의 팀장이시면서, 글로우 키친을 운영하고 계신다. 한때 게이씬의 인기 그룹이었던 "스파이크"의 멤버이기도 하셨다. 이번 퀴어퍼레이드(7월 15일 서울광장)에서는 1번 차량에서 퍼레이드의 선두를 화려한 퍼포먼스로 장식할 예정이시다. 은석: 안녕하세요, 이든님! 이든님은 퀴어문화축제 파티팀("프라이빗 비치 Private Beach")의 팀장이기도 하고, 운영하고 계신 글로우 키친의 이름으로 후원해주기도 하십니다. 이든님과 퀴어문화축제가 어떻게 연을 맺었는지 알고 싶어요. 이든: 퀴어문화축제와 처음 연을 맺었던 때는 2013년 제14회 퀴어문화축제 때였어요. 그때 거의 전라의 모습으로 팸플릿 모델로 나섰죠. 그다음 해에는 스파이크가 우연한 계기로 퀴어퍼레이드의 선두차량(차량은 아니었고 리어카?)에 서게 되었죠. 머리에 ...

2017-07-10 17:24

[제17호_People] 종로3가의 대표적인 게이바 "프렌즈"의 천정남님 인터뷰

종로3가의 대표적인 게이바 "프렌즈"의 천정남님 인터뷰 천정남님은 종로3가의 게이 바 프렌즈를 운영하고 계시고, 매해 퀴어문화축제를 비롯한 성소수자 단체들에 적지 않은 금액을 후원해주고 계신다. 또한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1세대 활동가이시기도 하다. 이러한 그의 이력 때문에, 프렌즈는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사랑방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은석: 천정남님께서는 퀴어문화축제를 비롯한 성소수자 단체들에게 늘 적지 않은 금액을 후원해주시는데요. 이런 질문 이상하시겠지만, 이렇게 적극적으로 후원하는 이유가 따로 있으신가요? 천정남: 후원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성소수자 인권운동은 우리 삶을 좀 더 나아지게 하고, 인권운동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단체들이 필요하고, 그 단체들에게는 활동가들이 필요하니까요. 활동가들이 열심히 활동하려면 재정적인 뒷받침이 되어야하고요. 후원할 수 있는 사람들이 후원을 하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2017-07-10 16:40

[제17호_People] 마마무의 퀴어 팬덤 "무지개무무"의 퀴어문화축제 후원 달성기

마마무의 퀴어 팬덤 "무지개무무"의 퀴어문화축제 후원 달성기 지금은 마감되었지만 제18회 퀴어문화축제에서는 후원활동의 일환으로 팸플릿에 싣게 될 광고를 모집했습니다. 이때 홍보팀에서 모임후원의 예시를 들면서 '마마무 팬모임'이어도, '나만 고양이 없어 모임'이어도 무방하다는 예시를 들었는데요. 이 한 줄의 예시가 계기가 되어, 마마무 팬 분들 중 "무지개무무"라는 이름으로 굉장히 큰 단위의 후원을 해주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감사합니다 흙흙..) 그래서 축제 전 마지막 뉴스레터에 이런 이야기들을 싣고자 무지개무무님들 과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출처: 무지개 무무 트위터 Q. 안녕하세요 무지개무무님들! 먼저 제18회 퀴어문화축제에 굉장히 큰 단위의 후원을 해주신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축제 측은 모임후원을 홍보하며 '마마무 팬모임'의 단위로도 후원을 할 수 있다고 예시를 들었던 것이 계...

2017-07-10 1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