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때보다도 특별하게 치러질 『2019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 20회를 맞아 기념 행사들도 더해져 다채로운 구성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먼저, 참여자 여러분께서 가장 궁금해하시는! 서울퀴어퍼레이드와 한국퀴어영화제의 일정부터 소개해드립니다.

 

 

2019 제20회 서울퀴어퍼레이드

일시: 2019.06.01(토) 11:00~19:00

장소: 서울광장(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10)

 

2019 제19회 한국퀴어영화제

일시: 2019.06.05(수)~09(일)

장소: 대한극장(서울시 중구 퇴계로 212)

 

 

서울퀴어퍼레이드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억압에 맞서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면서 모두를 향해 “이렇게 함께 잘 살 수 있다”는 것을 드러내는 행사입니다. 대규모로 진행되는 부스 프로그램, 화려하게 펼쳐지는 무대공연, 그리고 신나게 춤추며 행진하는 퍼레이드가 진행됩니다.

 

한국퀴어영화제는 성소수자의 삶을 밀도 있게 바라보는 영화제로서, 한국 영화의 다양성을 높이고 성소수자의 인권과 문화 증진을 위해 개최되고 있습니다. 국내/해외 프로그램, 영화 관계자들과 관객 여러분이 소통할 수 있는 GV, 그리고 한국퀴어영화제의 자랑, 영화 바깥의 이야기까지 함께 나눠보는 Q톡까지 진행됩니다.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두 행사, 어서 메모해야겠죠?

 

 

다음은, 20회 기념으로 열릴 행사들입니다. 서울퀴어퍼레이드 바로 전날(5월 31일) 저녁에는 서울핑크닷이, 5월 21일부터 6월 4일까지 매주 화요일에는 연속강연회가 열립니다.

 

 

20회 기념 특별 행사 「서울핑크닷」

일시: 2019.05.31(금) 17:00~21:30

장소: 서울광장(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10)

 

20회 기념 「연속강연회」

1. 축제 속 우리는 어떤 이야기의 일부인가?- 퀴어문화축제 담론의 형성과 변이

강사: 강태경 (아시아문화콘텐츠연구소 이사, 법학박사)

일시: 2019.05.21(화) 19:00~21:00

장소: 낙원상가 청어람홀(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28 낙원상가 5층)

 

2. 레즈비언으로서 당당하게!- 독일에서 레즈비언으로 살아가는 김인선의 이야기

강사: 김인선 (“이종문화 간의 호스피스 – 동행” 설립자)

일시: 2019.05.28(화) 19:00~21:00

장소: 낙원상가 청어람홀(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28 낙원상가 5층)

 

3. 대만, 싱가포르, 한국의 성소수자 축제와 퀴어 정치학

강사: 정민우 (서던캘리포니아대 사회학과 박사 수료)

일시: 2019.06.04(화) 19:00~21:00

장소: 낙원상가 청어람홀(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28 낙원상가 5층)

 

 

서울핑크닷의 주요 프로그램은 다 같이 동시에 분홍 불빛을 켜서 커다란 핑크닷(pink dot, 분홍색 점)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로써 사회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지요. 싱가포르에서 시작되어 아시아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다양성과 자유를 상징하는 행사로 번지고 있는 핑크닷은 한국에선 처음 개최됩니다. 야시장을 방불케할 야간 부스 프로그램과 여름밤에 딱 맞는 무대공연까지 진행될 예정이니, 꼭 참여해야겠죠?

 

연속강연회는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지나온 시간, 공간을 가늠해볼 수 있는 주제들로 구성됩니다. 2000년 처음 개최되었던 서울퀴어문화축제와 지금의 서울퀴어문화축제는 얼마나 다를까요? 다른 나라들의 프라이드와 서울퀴어문화축제는 또 얼마나 다를까요? 한 성소수자 개인이 경험한 깊은 시간과 넓은 공간은? 곧 참여 신청 방법이 안내될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이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연속강연회 기준-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요. 서울 도심을 무지갯빛으로 물들일 준비, 다들 되셨나요? 

 

각 행사의 구체적인 안내, 그리고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을 더해줄 후원굿즈들도 하나 둘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릴게요!

 

 

이미지_슬로건2019_600px.jpg

[제11호] 퀴어문화축제 온라인 뉴스레터 제11호가 발행됐습니다

    [제11호_NEWS] 퀴어영화제 막을 올리다!   [제11호_HOT] Goobbye! 2016 퀴어퍼레이드&애프터파티 by 김민수   [제11호_Culture] 이번 주말 어떤 퀴어영화를 볼까? -퀴어영화제 출품작 상세 소개   [제11호_People] 퀴어영화<울트라 블루>의 닉 네온(Nick Neon) 감독 인터뷰   [제11호_People] 퀴어영화 <앨리스 : 계절의 틈>의 채가희 감독 인터뷰    

2016-06-17 19:26

[제11호_NEWS] 퀴어영화제 막을 올리다!

6월16-19일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 2관 퀴어한 영화잔치 퀴어영화제가 열여섯 번째 막을 올렸습니다 23개국에서 엄선된 59작품 다양한 장르의 퀴어영화를 지금 만나보세요     <KQFF?> 한국퀴어영화제(KQFF)는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섹슈얼을 포함한 성소 수자의 삶을 밀도 있게 바라보는 영화제입니다. 한국 영화의 다양성을 높이고 성소수자의 인권과 문화 증진을 위해 매년 6월 개최되고 있습니다.         < 2016 제16회 퀴어영화제 전체 프로그램>   이번 영화제는 알찬 프로그램들과 다양한 색깔의 퀴어영화를 맛볼 수 있게 구성하였다. 4일 이라는 시간이 짧게 느껴질 만큼 영화 한 편 한 편이 주는 의미와 감동을 관객들에게 잘 전달 하기 위하여 영화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더욱 풍성하게 하였다.     ▷23개국 59개의 작품 수 올해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의 특징은 해외까지 공모를 확대했다는 것이다. 이에 59개국에서 만 들어...

2016-06-17 19:22

[제11호_Culture] 이번 주말 어떤 퀴어영화를 볼까? -퀴어영화제 출품작 상세 소개

(폐막작: 맞춤 수트)   이번주가 아니면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는 작품들 제16회 퀴어영화제 출품작을 하나하나 소개해드립니다   23개국 59개 작품 당신이 보지 않는 동안 / 차이니즈 클로짓 / 안녕 아침, 저녁 / 내 것이 되는 시간 / 잔디를 밟지 마시오 / 도덕적으로 올바른 뮤지컬 / 카르미나 부라나 / 지하철에서 함께 보깅을 / 와샤키와 그의 젖은 손 / 타이피스트의 고백 / 거울 너머 / 드라이크리크의 성자 / 고집불통 미스 엠 / 범인 / 피콕 / 컨티넨탈 호텔의 밤 / 베일에 싸인 / 비. / 드랙드 / 도즈 피플 / 이반검열1 / 이반검열2:out / 에스프레소 도피오 / 첫돌 / 훠궈 / 잠깐의 드라이브 / 빅타임-별 볼 일 없는 일기 / 룩스 / 하비에르 / 마스카라 / 부드러운 피부, 잔인한 시선 / 무지개 아버지 / 고백 / 오픈 / 우리에 대한 어떤 것 / 울트라 블루 / 불온한 당신 / 하워드 삼촌 / 네 개의 달 / 상가일레의 여름 / 부동멜론 / 피의 욕...

2016-06-17 18:14

[제11호_People] 퀴어영화<울트라 블루>의 닉 네온(Nick Neon) 감독

다양해진 소통매체로 사람들과의 만남은 이전보다 쉬워졌다. 하지만 우리안의 쓸쓸함은 여전히 자리하고 있고, 이를 보듬기는 더 힘들어진 것만 같다. 영화 속에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감독이 사랑하는 이와의 관계에서 머뭇거리는 순간, 지독하게 찌질한 순간을 잘 알고 있는 것 같아 왠지 자조 섞인 미소가 지어지기도 한다. 회색도시를 채색하고 싶은 우리를 어떻게 위로할 수 있을까. 영화 <울트라 블루>는 이러한 쓸쓸함을 담담하게 담아내고 있는데, 사랑 후의 쓸쓸함을 날카롭고 감각적인 연출로 담아낸 닉네온 감독에게 영화에 대해 물어보았다.     울트라 블루 / Ultra Bleu 감독 닉 네온 | 섹션 - 국내단편 1 :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16/18 토 16:45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 2관     Q1_안녕하세요 감독님. <울트라 블루>라는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울트라 블루>는 제 20대 시절의 젊음과 좌절을 분출...

2016-06-17 16:18

[제11호_People] 퀴어영화 <앨리스 : 계절의 틈>의 채가희 감독

  <앨리스 : 계절의 틈>에서 풋풋한 설렘이 느껴지는 것은 여고생의 이야기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제 우리의 관계는 연애라고 명명하기 전, 상대방 주위를 맴돌며 혼자 감당해야 하는 망설임, 질투, 제어할 수 없는 미소로 돌아간다. 좋아하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은 기쁨이고, 아직 상대방의 마음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풋풋한 설렘이다. ‘내가 널 좋아한다’ 또는 ‘우리는 이제 연인이다’라고 말할 수 있게 되기 이전의 감성을 잘 담아낸 작품 <앨리스 : 계절의 틈> 채가희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리스 : 계절의 틈/Alice : Crack of Season 감독 채가희 | 섹션 - 국내단편2:새로운 시작 6/19 일 15:10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 2관     Q1_먼저 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떤 감정에 대해 얘기하는 걸 굉장히 좋아해요. 이번엔 어떤 감정을 표현하고 싶은지 생각하면서도 앨리스 이전까지의 영...

2016-06-17 15:36

[제10호_NEWS] 제16회 퀴어영화제 <빽투더퀴어> 점령하기

    KQFF?   한국퀴어영화제(KQFF)는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섹슈얼을 포함한 성소 수자의 삶을 밀도 있게 바라보는 영화제입니다. 한국 영화의 다양성을 높이고 성소수자의 인권과 문화 증진을 위해 매년 6월 개최되고 있습니다.     빽투더퀴어   2016년 퀴어영화제 슬로건은 '빽투더퀴어(Back to the QUEER)'입니다. 과거에는 부 정적인 의미로 사용되던 ‘퀴어(QUEER)’는 현재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정체성에 대한 하나의 표현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에 한국퀴어영화제는 현재 ‘퀴어’라는 단어가 나타내는 이미지가 무 엇인가에 대해 집중하여 생각했습니다. 많은 고민과 긴 논의의 결과, ‘퀴어’라는 표현은 계속해서 변 화해가고, 하나의 기준만으로는 경계를 지을 수 없다는 생각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하 게 결의한 것은, 제16회 퀴어영화제에서 이러한 ‘퀴어’의 다양한 이미지들을 필름 속에 잘 녹여낸 작 품...

2016-06-10 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