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문화축제 및 퀴어영화제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 간의 갈등에 대한 퀴어문화축제 입장서



 

안녕하십니까,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축제조직위)입니다.

 

먼저 퀴어문화축제 및 퀴어영화제(구 서울LGBT영화제)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와의 갈등으로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영화제의 이슈와 관련하여 커뮤니티 내부에서 발생한 논란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축제조직위는 적극적 대처의 필요성을 느꼈고, 2014625일 회의를 통해 경과과정에 대한 브리핑 및 의문점, 요구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발표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그러던 중 201471일 영화제 논란의 해결을 바라는 분들의 접촉이 있었고, 201478퀴어문화축제와 서울LGBT영화제 간의 문제해결을 위한 성소수자 공동회의()’ (이하 성공회())의 공식적인 자료 요청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 요청은 성공회()의 공식적인 첫 요청이었습니다. 요청의 내용은 분리과정에 대한 경위과 관련자료, 상대측에 대한 질문(혹은 의문사항), 성공회()에 대한 제안(혹은 요청하고 싶은 것) 이었습니다


이에 축제조직위는 준비했던 발표 자료를 공개하며 동시에 성공회()에 공개답변을 드립니다이를 바탕으로 2014717일 성공회()이 확정되면 그 성격 및 역할을 포함 영화제 관련 공개 논의가 시작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축제조직위는 성공회()와의 논의 과정에 적극적으로 임할 예정입니다.

 

퀴어문화축제 이하 퀴어영화제(구 서울LGBT영화제)는 과거 1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참여자들의 선의와 자발적 노력으로 이어져 온 공공의 조직이며 모든 이슈에 있어 전체의 논의 과정을 통해 운영되어 왔습니다. 그렇기에 누군가의 소유권의 주장이나 일방적인 주장에 의한 논의 과정의 파행이 있을 것이라 미처 예상할 수 없었고, 내부 논의 없는 독단적 행동에 대한 대응이 미흡했던 점이 사실입니다.


이후에도 자초지종 설명 없이 내부적 갈등을 드러내고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와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만을 보였던 것은 축제조직위에서 모든 사실관계를 밝히는 것 자체가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사안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는 당시 김조광수 감독은 결혼식을 앞두고 있었고, 동성결혼 이슈를 이끄는 대표적 인물이었던지라 성소수자 커뮤니티 전체가 입을지 모를 타격도 고민해야했습니다그동안 주저하며 소극적인 대응을 해왔던 축제조직위는 많은 분들께 이 사건에 대한 명확한 판단 근거를 제공해드리지 못한 점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자료들을 공개하는 이유 중 하나는 퀴어문화축제는 누구 한 사람만의 조직이 아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축제조직위는 퀴어문화축제 및 영화제가 성소수자 커뮤니티 전체의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지나온 사실 관계를 밝힐 의무가 있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축제조직위는 2007년부터 영화제의 독립 필요성을 인식하고 내부 논의를 계속 해왔으며, 영화제의 독립을 반대한 적이 없습니다. 현재 축제조직위가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와 갈등을 빚는 이유는 정당한 절차와 구성원들의 합의 없이 이뤄진 독단적 분리 결정 때문입니다. 

 

퀴어문화축제 및 퀴어영화제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 사이의 갈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밝히는 동시에 축제조직위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에 품고 있는 의혹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요구사항 또한 함께 공개합니다.

 

[별첨1. 사건의 이해를 돕기 위한 시간 순 개요 정리] 

[별첨2. 세 가지 의혹에 대한 해명요구안]

 

[요구사항] 

1. 퀴어문화축제와 김조광수 감독이 집행위원장으로 있는 영화제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퀴어문화축제에서 만들어온 영화제의 이름이었던 서울LGBT영화제라는 명칭과 약칭 ‘SeLFF’를 이용한 도메인 사용 중지를 요구합니다. 또한 축제조직위와 퀴어영화제가 만들어온 역사를 무단으로 점유하려는 일체의 행위(방조 및 방관 포함)를 금하여 주시기를 요구합니다. 

2.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상황을 일으킨 데 대한 책임 인정과 사과를 하시기를 요구합니다. 

3.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는 앞서 밝힌 (별첨2) 세 가지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할 것을 요구하며 아울러 성공회() 측은 논의의 과정 속에 축제조직위가 가진 의문사항의 해소에도 노력을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성소수자 커뮤니티에서 1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일궈온 자산이 개인에 의해 사유화되거나 일방적인 통보로 분란이 일어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위 의혹에 대한 해명이 충분하지 않고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축제조직위는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입니다.

 

축제조직위는 영리 목적의 단체가 아니며, 과거부터 지금까지 국내 성소수자들을 위해 활동해 온 단체입니다. 이러한 진통을 겪는 것이 달갑지 않게 보이시더라도, 관심을 가져주시고 어떤 것이 옳은 방향인지 생각해 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더불어 이번 일을 계기로 심기일전하여 앞으로는 이러한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일동

기획지원처 통번역팀(중국어/일본어)의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2020.01.13까지)
12월, 두 번의 퀴어영화 상영회와 함께 훈훈한 연말 보내세요! [라피키(Rafiki), 윤희에게]
"성소수자"가 지워지지 않은 문화단체로서 서울시에 법인 설립을 완료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영화 <윤희에게> 상영회가 열립니다.
홀릭 조직위원장 취임사: 지금은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압니다. 수만 명의 목소리와 얼굴들이 존재함을 압니다.
강명진 전 조직위원장 퇴임사: 지난 시간 믿고 지지하며 함께 하여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서울핑크닷(5/31 서울광장), 서울퀴어퍼레이드(6/1 서울광장) 분실물 안내
8일 간의 집회신고 줄서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243 [선착순 모집] 퀴어문화축제 2014 시민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마성의 다정촌' 오픈테이블에 초대합니다.
242 [기획단 모집] 디자인팀_2015년 제16회 퀴어문화축제
241 [기획단 모집] 홍보팀/미디어팀_2015년 제16회 퀴어문화축제
240 [모집] 2015년 제16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모집(퍼레이드/파티·이벤트)
239 [모집] 퀴어문화축제 시민문화예술교육 2탄 즉흥연극 워크숍 <꿈꾸는 레인보우씨어터> 수강생 모집
238 [모집] 퀴어문화축제 시민문화예술교육 1탄 <내 삶의 장면들, 기억드로잉> 수강생 모집
237 [공지] 2015년 제16회 퀴어문화축제 슬로건을 발표하며
236 [공지] 퀴어문화축제 및 퀴어영화제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 간의 갈등에 대한 퀴어문화축제 2차 자료 공개
235 [공지]‘퀴어문화축제와 서울LGBT영화제 간의 문제 해결을 위한 성소수자 인권운동 공동회의(이하 성공회)' 논의 과정과 관련하여 퀴어문화축제, 서울LGBT영화제, 성공회에서 알려드립니다.
234 [답변서] 퀴어문화축제가 개인 및 사회적 요소에 상관없이 모두가 주체가 되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성 존중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33 [공지] 2014년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결산 내역
232 퀴어문화축제 입장서의 정정사항 안내
» 퀴어문화축제 및 퀴어영화제와 김조광수 감독 및 김조광수 집행위원장 체제의 영화제 간의 갈등에 대한 퀴어문화축제 입장서
230 [별첨1. 사건의 이해를 돕기 위한 시간 순 개요 정리]
229 [별첨2. 세 가지 의혹에 대한 해명요구안]
228 퀴어버스의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227 [공지] 2014년 기념 티셔츠 및 슬랩밴드 마지막 판매!!
226 [자료공유] 성소수자의 공적공간 "물의인가, 무리인가" 토론회 자료집 및 속기록
225 [캠페인] 2015 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개최를 위한 지지 서명 운동
224 6월 28일 서울에서 대구로 '퀴어버스'가 달립니다~! (단돈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