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20일, 토즈 아트레온점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사단법인 창립총회를 통해 조직위원장과 각 기구(서울퀴어퍼레이드집행위원회, 한국퀴어영화제집행위원회, 기획지원처)의 대표 선출을 진행하였습니다.

 

새로운 조직위원장으로는 홀릭 님께서 선출되었습니다.

홀릭 님께서는 2007년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활동을 시작하였고, 2014년부터 올해까지 한국퀴어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습니다. 

 

지난 10년 간 조직위원장으로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를 이끌었던 강명진 님께서는 이제 새로운 임무를 통해 조직위원회에 기여할 예정입니다.

강명진 님께서는 2001년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활동을 시작하였고, 2010년부터 올해까지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을 맡았습니다. 

 

신임 조직위원장을 중심으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11월 중 기획단원 모집을 시작으로 “2020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게 됩니다.

따뜻한 애정, 소중한 관심 언제나 고맙습니다. 

 

 

 

[신임 조직위원장 취임사]

 

안녕하세요.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을 맡게 된 홀릭입니다. 

 

정말 이렇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무겁고 어려운, 큰 자리를 맡게 되어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무엇보다 축제가 21회를 맞이하는 중요한 시기에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의 역할을 맡게 되어 더욱 막중한 책임감에 어깨도, 등도 많이 무겁습니다. 취임사를 쓰려고 며칠 동안 깜박이는 커서만 보다가 문득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처음 참여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퍼레이드에서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고 참여자들을 맞이했던 깃발팀을 기억하고 계시는 분이 혹여나 있으실지 모르겠지만, 저의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의 첫 시작은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고 무지개 깃발을 흔드는 깃발팀이었습니다. 그리고 2007년 정식으로 영화제 기획단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국내프로그래머의 역할로 국내외 많은 감독님들과 좋은 영화들을 만날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고, 2014년에서 2019년까지는 한국퀴어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역할로 극장에서, 또 다른 영화제들의 현장에서 여러분들을 만났습니다. 돌아보니 12년이라는 세월을 축제와 함께 했습니다. 그 세월 동안 그만두고 싶기도 했었고 많이 지치기도 했지만 문득 돌아보니 저에게는 그 시간이 허튼 시간만이 아닌 크나큰 성장의 기회였습니다. 저는 축제를 통해 나를 찾았고, 나와 같은 사람들을 만났고 그리고 나를 지독히도 싫어하는 사람들도 만났습니다. 때로는 싫어하는 그 목소리들이 전부인 거 같아서 위축되고 나 자신이 나약하다 느껴졌지만, 지금은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압니다. 수만 명의 목소리와 얼굴들이 존재함을 압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는 20회를 맞이했지만 아직도 사회는 20년 전 했던 말만 반복합니다.

성소수자 인권은 합의가 필요하다.

성소수자는 차별받아서는 안 되지만 그 존재는 인정하지 않는다.

성소수자는 이렇듯 우리 사회에서 아직은 이른 존재이고 오늘은 없는 존재입니다. 그들은 우리를 없는 존재라고 말하지만, 우리는 언제 어디에서나 존재하고 함께 살고 있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는 우리의 존재를 이야기하고 우리의 존재를 외치고 차별에 저항하고 다양한 모습의 우리들을 드러내는 일을 해 왔습니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이 만연해진 이곳에서 나약하고 위축된 나에게 혐오하는 목소리가 전부가 아님을 알려준 사람들, 그분들로부터 받은 믿음과 용기와 내가 깨달았던 앎을 이제는 전하고 싶습니다. 모두가 평등하고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의 역할을 잘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일선에서 서울퀴어퍼레이드 기획단장으로 활동하신 한채윤 님과 지난 10년 동안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의 역할로 묵묵히, 꿋꿋하게 함께 한  강명진 님 너무 고생 많으셨고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홀릭 드림.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후원하기]

http://sqcf.org/donate

 

 

 

사진_서울퀴어퍼레이드2018_900px_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JPG

사진: 2018 제19회 서울퀴어퍼레이드

“서울시의 다수 공무원들은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한다”는 성명서 발표에 대해 “인권침해 행위”라는 결정이 진행되었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에 광고 후원해보세요!♪ (2020.04.15까지)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후원회원(정기후원자) 프로그램 ★무지개별★을 시작합니다!
2019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결산내역을 공개합니다.
"성소수자"가 지워지지 않은 문화단체로서 서울시에 법인 설립을 완료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 홀릭 조직위원장 취임사: 지금은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압니다. 수만 명의 목소리와 얼굴들이 존재함을 압니다.
강명진 전 조직위원장 퇴임사: 지난 시간 믿고 지지하며 함께 하여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188 [공모전 개최] 퀴어문화축제 제1회 스티커 공모전 개최
187 [감사인사] 2013년 12월 28일 카페h에서 열린 후원행사에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86 [세부사항 공지] 2014년 퀴어문화축제 후원의 밤 '뷔페는 만원보다 훌륭하다' 세부 소개
185 [알립니다] 퀴어문화축제 송년의 밤 겸 2014년 축제 후원 첫번째 행사가 열립니다.
184 [공지] 2014년 퀴어문화축제의 공식 영화제 명칭은 ‘제14회 서울LGBT필름페스티벌’입니다.
183 [추가모집 공고] 2014년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모집
182 [파티 안내] 2013년 11월29일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기금마련 'RED PARTY' 개최!!
181 [모집 공고] 2014년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모집(지원서 파일 첨부)
180 <스페셜이벤트> 이것저것 막퍼주는 이상한 카페? 아이샵 콘돔 카페!
179 퀴어문화축제와 함께 하는 <뮤지컬 드랙퀸> 단체관람 이벤트
178 [파티] The Party 예매 게시판이 오픈되었습니다.
177 [퍼레이드] 자차 참여자를 위한 사항 안내
176 [퍼레이드] 2013년도 퍼레이드 자원활동가 모집 공고
175 2013 퀴어문화축제 스페셜 이벤트 공모합니다
174 제14회 퀴어문화축제 THE QUEER 우리가 있다 2012.6.1~6.16
173 [퍼레이드] 2013년 14회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부스' 공모
172 [퍼레이드] 2013년 14회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공연' 공모
171 [퍼레이드] 2013년 14회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트럭' 공모
170 마레연 현수막 투쟁 및 퀴어문화축제 후원기금 마련 [마레연 4월 밥상+바자회]
169 [소셜펀치] 살려주세요! 퀴어문화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