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문화축제와 13년을 함께 해온‘서울LGBT필름페스티벌’이
제14회 퀴어영화제(KQFF)로 새 옷을 입고 본격적인 기지개를 켭니다.

참으로 힘들었던 지난 겨울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봄이 왔습니다. 영화제의 타이틀을 바꾸는 일은 쉽지 않은 결정이지만 좀 더 큰 뜻을 품고, 작은 시비거리일랑은 훌훌 털어버리기 위해 새 옷을 입기로 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서울LGBT영화제’가 준비되는 것을 알고 계십니다.‘서울LGBT영화제’의 홈페이지엔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것은 무례하니 저희에게‘서울LGBT필름페스티벌’이라는 명칭 사용을 중지하라는 공지가 있습니다. ( 그 공지에 몇 가지 중대한 사실관계 상 오류가 있지만 여기서 굳이 언급하진 않겠습니다)

영화제 명칭이 같으니 혼란스러운 건 사실입니다. 그래서 지난해 말, 명칭을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저희가 먼저 부탁의 공문을 보냈었는데 이 공문에 아무런 답도 없이 기존 영화제 홈페이지에 다음 영화제 개최날짜까지 게시를 했습니다. 합의 절차도 없이 사용한 것에 대해 저희가 항의를 했지만, 14회라는 회차는 포기하고 이름은 그대로 쓰겠다는 입장서만 뒤늦게 보내왔습니다.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할까요? 13년이나 이어져 온 영화제의 회차와 이름의 분리가 쉬운 일일까요? 역사란 것이 그리 간단히 정리되는 것일까요? 그래서 저희는 영화제 이름을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것이 지난 해 12월 17일에 처음 외부로 발표했던 퀴어문화축제와 영화제의 입장서였습니다.

그런데, 쉽지 않았습니다. 바로 그날 selff 로 시작되는 거의 모든 도메인을 사들였단 것을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영화제의 약칭으로 만들 수 있는 웹주소를 선점한 것이지요. 속상했고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이해하기도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오랫동안 이 일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을 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영화제의 도메인으로 사용했던 selff.com 은 소유주에게 저희가 양도받았지만, 영화제 이름도 같고 도메인의 끝자리만 다른 상태로 영화제를 강행하는 것은 참으로 마음불편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긴 논의 끝에 다시 결정을 했습니다. 영화제의 역사가 이름의 동일성만으로 지켜지는 것도 아니고 많은 분들이 보시기에 혼란을 야기하고 또 장기적으로 갈등을 유발할 소지가 있다면 그것을 제거하는 것이 더 옳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새로우면서도 친근한 이름인 ‘퀴어영화제’로 개명을 선언합니다. 한글 명칭은 심플하게 퀴어영화제이지만 영어 명칭은 외국과의 교류를 대비해 ‘KOREA’를 넣어서 영문명은 ‘Korea Queer Film Festival(KQFF)’입니다.

영화제 이름을 바꾸는 것이 되어 쑥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왕 이렇게 되었으니 심기일전의 자세로,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담아내는 진짜 퀴어한 영화제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성적소수자의 다양한 삶의 결을 부드럽게 쓰다듬고 아픔과 기쁨에 대해 살아있는 수다를 떠는 영화제가 되겠습니다. 돈이 없어 좀 가난한 티가 나겠지만 돈만 빼고 풍요롭게 관객들과 모든 것을 나누는 영화제가 되겠습니다.

열심히 준비하고는 있지만 좀 느리긴 합니다. 그래도 드디어 홈페이지를 오픈합니다.
어떤 프로그램이, 어떤 상영작이, 어떤 극장이 여러분 앞에 선을 보일지 기대해 주세요. 으리으리하고 화려하진 않겠지만 껍질을 벗는 수고가 아깝지 않은, 좀 작아도 알차고 먹음직한 열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2014년 6월 7일에 퍼레이드로 시작해서 6월 12일부터 15일까지 제 14회 퀴어영화제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제 14회 퀴어영화제 기획단 /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일동



●제14회 퀴어영화제 홈페이지: www.kqff.co.kr


샹허 기획지원처장 취임사: 기획지원처가 앞으로 축제를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고, 다른 기구들의 비빌 언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효진 한국퀴어영화제 집행위원장 취임사: 때로는 백 마디의 말보다 한마디의 글귀, 한 곡의 음악이 더 큰 울림을 줄 때가 있습니다. 저는 한국퀴어영화제가 그런 울림을 주는 친구였으면 좋겠습니다.
현주 서울퀴어퍼레이드 집행위원장 취임사: 이 사회에서 나 자신이 자랑스럽고 자유로운 사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은 아무리 힘들고 무섭더라도 끝끝내 잊어버릴 수 없었습니다.
홀릭 조직위원장 취임사: 지금은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압니다. 수만 명의 목소리와 얼굴들이 존재함을 압니다.
강명진 전 조직위원장 퇴임사: 지난 시간 믿고 지지하며 함께 하여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알림] "걸면 깃발 두르면 망토 [무지개 망토]"가 재입고되었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어려운 고비를 함께 헤쳐나가주셔서 고맙습니다.
일시품절되었던 2019 프라이드 뱅글 "검정색"이 소량 입고되었습니다.
『감염된 여자들』 상영회 (2019.07.16)를 안내해드립니다. 또한, 다른 상영회를 기획하시는 분들의 연락 또한 받고 있습니다.
서울핑크닷(5/31 서울광장), 서울퀴어퍼레이드(6/1 서울광장) 분실물 안내
[입장문] 집회금지 가처분 신청 (2019카합 50301)에 대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입장
8일 간의 집회신고 줄서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이벤트] <2019 프라이드 뱅글> 온라인 증정 이벤트
197 [파티안내] 제14회 퀴어영화제 후원파티가 열립니다.
196 [공지] 제14회 퀴어영화제 (Korea Queer Film Festival) 출품작 공모 +1
195 [공지] LGBT 리얼라이프 큐! 누구나 참여하는 <Q!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194 [공지] 2014년 퀴어퍼레이드 개최를 위해 소셜펀치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 [알립니다] 퀴어문화축제와 13년을 함께 해온 ‘서울LGBT필름페스티벌’이 제14회 퀴어영화제(KQFF)로 새 옷을 입고 본격적인 기지개를 켭니다.
192 [결과 발표] 제 1회 퀴어문화축제 스티커 공모전 당선자 발표
191 [모집 공고] 2014년 제 15회 퀴어문화축제 공연팀을 공모합니다
190 [인증샷 이벤트] 2014년 퀴어문화축제를 서울광장에서 열어봅시다!!
189 [모집공고] 2014년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디자인팀, 홍보팀] 함께 하실 분을 찾습니다.
188 [공모전 개최] 퀴어문화축제 제1회 스티커 공모전 개최
187 [감사인사] 2013년 12월 28일 카페h에서 열린 후원행사에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86 [세부사항 공지] 2014년 퀴어문화축제 후원의 밤 '뷔페는 만원보다 훌륭하다' 세부 소개
185 [알립니다] 퀴어문화축제 송년의 밤 겸 2014년 축제 후원 첫번째 행사가 열립니다.
184 [공지] 2014년 퀴어문화축제의 공식 영화제 명칭은 ‘제14회 서울LGBT필름페스티벌’입니다.
183 [추가모집 공고] 2014년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모집
182 [파티 안내] 2013년 11월29일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기금마련 'RED PARTY' 개최!!
181 [모집 공고] 2014년 제15회 퀴어문화축제 기획단 모집(지원서 파일 첨부)
180 <스페셜이벤트> 이것저것 막퍼주는 이상한 카페? 아이샵 콘돔 카페!
179 퀴어문화축제와 함께 하는 <뮤지컬 드랙퀸> 단체관람 이벤트
178 [파티] The Party 예매 게시판이 오픈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