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서 제출 마감일이 2020.01.14에서 2020.01.17로 변경, 연장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퀴어의 창을 열다”라는 집행위의 기조를 바탕으로 2020 제20회 한국퀴어영화제를 함께 만들어 나갈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기획단원들은 퀴어시네마의 일원으로서 “한국퀴어영화제”의 영화제, 상영회 등 행사의 모든 것을 기획하고 준비하며 당일 운영과 진행까지 맡습니다.
퀴어의 창을 활짝 열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1. 지원자격
퀴어시네마 및 한국퀴어영화제에 대한 열정과 애정이 있는 분.
나이, 성별정체성, 성적지향, 학력, 국적 등의 제한은 없습니다.
! 다만, 원활한 회의 진행을 위해 한국어 회화가 가능하신 분이여야 합니다.
! 국내외 영화제 혹은 성소수자 관련 문화행사 참여 경험(참여자, 자원활동가, 기획단원 등)이 있는 분의 경우 우대합니다.

 

2. 모집분야

홍보(SNS홍보/기자단 운영), 프로그램, 기술(영사/자막), 번역 및 감수


3. 모집일정
지원서 검토를 통해 1차 선발이 이루어지며, 면접을 통해 최종 선발이 이루어집니다.
1) 지원서 제출 기간: 2020.01.06(월) ~ 17(금) 18:00
2) 면접 일정: 2020.01.18(토) ~ 19(일) 중 하루
3) 면접 이후 약 1주 이내에 결과 발표
! 면접 일정 조정 및 결과 발표는 개별 연락을 통해 진행됩니다.

 
4. 지원방법
아래 첨부된 지원서 양식을 다운로드한 다음, 내용을 작성한 후, 한국퀴어영화제집행위원회 공식 이메일(kqff@kqff.co.kr)로 전송
    ▶ 
양식_기획단지원서_한국퀴어영화제집행위원회.docx

 
5. 문의사항
한국퀴어영화제집행위원회 공식 이메일(
kqff@kqff.co.kr)로 보내주세요.

서울퀴어문화축제에 광고 후원해보세요!♪ (2020.04.15까지)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후원회원(정기후원자) 프로그램 ★무지개별★을 시작합니다!
2019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결산내역을 공개합니다.
"성소수자"가 지워지지 않은 문화단체로서 서울시에 법인 설립을 완료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홀릭 조직위원장 취임사: 지금은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압니다. 수만 명의 목소리와 얼굴들이 존재함을 압니다.
강명진 전 조직위원장 퇴임사: 지난 시간 믿고 지지하며 함께 하여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한국퀴어영화제를 함께 만들어 나갈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2020.01.17 18:00까지)
420 기획지원처 통번역팀(중국어/일본어)의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2020.01.03까지)
419 12월, 두 번의 퀴어영화 상영회와 함께 훈훈한 연말 보내세요! [라피키(Rafiki), 윤희에게]
418 세계인권의날(International Human Rights Day) 기념 퀴어영화 <라피키(Rafiki)> 상영회가 열립니다. (공동주최: 네덜란드 대사관)
417 영화 <윤희에게> 상영회가 열립니다.
416 기획지원처(통번역팀, 행사운영팀)의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2019.12.08까지)
415 [모집] 서울퀴어퍼레이드를 함께 만들어 나갈 신입 기획단원을 모집합니다. (2019.11.20까지)
414 샹허 기획지원처장 취임사: 기획지원처가 앞으로 축제를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고, 다른 기구들의 비빌 언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13 신효진 한국퀴어영화제 집행위원장 취임사: 때로는 백 마디의 말보다 한마디의 글귀, 한 곡의 음악이 더 큰 울림을 줄 때가 있습니다. 저는 한국퀴어영화제가 그런 울림을 주는 친구였으면 좋겠습니다.
412 현주 서울퀴어퍼레이드 집행위원장 취임사: 이 사회에서 나 자신이 자랑스럽고 자유로운 사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은 아무리 힘들고 무섭더라도 끝끝내 잊어버릴 수 없었습니다.
411 [알림] "걸면 깃발 두르면 망토 [무지개 망토]"가 재입고되었습니다.
410 정기후원자 대상 [연극 <래러미 프로젝트> 50% 할인 이벤트]가 진행됩니다.
409 『감염된 여자들』 상영회 (2019.08.21)를 안내해드립니다.
408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어려운 고비를 함께 헤쳐나가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