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문화축제, 서울의 중심 서울광장 열었다

16회 퀴어문화축제, 오는 6 9일 서울광장에서 개막식 개최

광장운영원칙 토대로 공식 항의 끝에 서울광장 전체 사용 신청 최종 수리

 

[2015.3.29] 오는 6 9일 서울의 중심,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제16회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이 열린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위원장 강명진, www.kqcf.org)는 제16회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을 위한 광장사용신고에 대해 서울시가 서울광장 사용을 최종 수리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서울시 총무과에 6 9()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잔디광장, 동편광장, 서편광장 등 약 4천여 평에 이르는 서울광장 전체에 대해 사용 신청서를 제출, 총무과는 지난 3 28일 이를 최종 수리해 사실상 축제의 서울광장 개최가 확정됐다. 이로써 제16회 퀴어문화축제는 지난 2000년 축제 개최 이후 처음으로 서울의 상징인 서울광장에서 축제를 열게 됐다.

 

이번 제16회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은 서울광장에서 성적소수자 단체가 단독으로 행사를 여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례임과 동시에, 축제가 서울광장이라는 의미 있는 장소 확보를 위해 축제 역사상 최초로 개막식을 따로 개최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강명진 조직위원장은 서울시에서 보수기독교 등 성적소수자 혐오 세력의 항의에 부담을 느껴 그 동안 축제의 서울광장 사용 신청이 매번 거부되어 왔지만, 항의공문 발송과 광장운영원칙 요구, 서명운동 등 끊임없는 조직위의 노력으로 6 9일 사용 신청이 수리됐다.”하지만 당초 서울광장 사용을 요구했던 6 13일 퍼레이드에 대한 장소 선정은 아직도 난항을 겪고 있어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16회 퀴어문화축제는 오는 6 9일부터 21일까지 2주간 서울에서 개최된다. 6 9일 서울광장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메인 행사인 퍼레이드는 6 13, 퀴어영화제는 6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지난 2014년 축제의 메인 행사인 퍼레이드에는 약 2만 여명이 참여 했으며 올해 축제 예상 참여인원은 약 3만 여명이다. <>